MY MENU

간경화, 간암

제목

진행성 간암 환자, 방사선과 항암약물 후 수술해야

작성자
제주BRM연구소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1767
내용

진행성 간암 환자, 방사선과 항암약물 후 수술해야

진행성 간암 환자는 방사선과 항암약물 병행 치료 후 수술을 하는 것이 치료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까지 진행성 간암환자들은 수술로 암 제거가 어려워 간동맥 색전술 등을 통한 치료를 해왔지만 치료효과가 제한적이었다. 또 간의 주요 혈관

으로 암이 침범해 암성 혈전이 형성된 진행성 간암환자들은 대부분의 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못하고 6개월 내 사망했다.

연세암병원 간암센터 의료진은 지난 2005년부터 2011년까지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간암 환자 41명에 대해 방사선치료와 항암약물치료 병

행요법을 시행한 후, 간 절제 수술을 시행했다. 그 결과 기존에 알려진 6개월의 평균 생존기간을 23개월로 크게 향상시킬 수 있었다고 17일 밝

혔다.

또한 방사선 항암약물 병행 치료를 시행 받은 환자 가운데 32명(78%)은 간암 병기도 높은 단계서 낮은 단계로 감소시킬 수 있었다.

특히 31명의 환자는 수술이후 남길 수 있는 간 용적이 47.5%에 그쳤으나 방사선 과 항암약물 병행 치료를 끝낸 후에는 수술로 남게 되는 간의

 예측 부피가 70% 가깝게 증가했다.

이를 통해 수술 후에도 많이 보존된 간의 기능활성화로 간기능 부전 등의 후유증이나 합병증 없이 환자들이 잘 회복할 수 있었다.

연세암병원 최진섭 간암센터장은 "방사선과 항암약물 병행요법은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간암 환자의 병기를 감소시키고 수술 후에도 간 보존

율을 높여 환자의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진행성 간암환자에 대한 표준 치료법으로 자리 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치료성과는 세계적인 외과학술지인 '외과임상종양학회연보'(Annals of surgical onc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파이낸셜. 기타  2014. 07. 17. 15:46:39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