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식이요법

제목

효소의 바른 이해

작성자
제주brm연구소
작성일
2013.02.06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1611
내용

현대인들에게는 잦은 과식, 온갖 스트레스로 인한 세포의 산화가 더 빨리 진행되어 질병의 창궐을 부르고 있다. 효소 열풍이 불고 있다.

몸에 좋다는 효소 제품이 쏟아지고 그 효능을 알리는 책이나 광고도 넘친다.

오래된 병을 앓았다거나 감기를 자주 걸린다던지 혹은 나이가 늘어 가면 자연스럽게 효소가 부족해져서 일상생활이 불편해지기도 한다.

과식, 무리한 운동, 날밤을 세거나 하면 인체의 대사활동과 소화활동에 무리가 생겨 더 많은 효소가 소모된다.

이러한 생활 및 식습관이 방만하게 되면 더 많은 효소의 부족으로 말미암아 생명현상이 중단되는 비운을 맛보기도 한다.

효소는 우리 몸의 세포, 혈액 속에서 생체 기능이 원활해지도록 돕는 단백질 조각을 말한다. 소화·흡수, 노폐물 배출, 해독, 살균 작용 등 우리 몸 안에서 일어나는 생화학 반응에 촉매작용을 한다.

효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들은 "효소가 부족하거나 제 역할을 못 하면,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하게 된다"고 주장한다.

‘효소’는 식품의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분자를 작은 분자로 분해, 소화를 도와 우리 몸에 반드시 필요한 중요물질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몸에서 빠져 나가 부족한 효소는 외부에서 반드시 보충해주어야 한다.

하루 한포의 효소를 먹은 후 몸 안에서 나오는 배출량을 보게 되어 화장실에서 충격을 경험하게 될 것이며 독소를 배출해 냄새없는 황금빛 시원한 배변을 도와주어 아래똥배 치수를 확 줄여준다.

건국대학교 건국유업 관계자는“원료마다 발효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각각의 곡물을 따로 최적의 조건에서 발효시켜야 한다"며 "최근에는 한국인의 체질에 맞는 곡물 효소를 과립 형태로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들이 인기를 끈다"고 말한다.

특히 운동을 해도 살이 빠지지 않을 때는 효소가 부족하기 때문이며 효소가 부족하면 지방을 태우는 땔감 부족과 같은 이치여서 효소를 보충해 주면 확실히 달라짐을 느낄 수 있다.

또한 가공식품이나 익힌 음식은 효소 부족의 주범으로 늘 속이 더부룩하고 좋은 것을 먹어도 몸에 가지 않을 때는 소화제나 산삼이 아니라 효소가 절실히 필요하다.

                                                                                                                                 2013. 02. 06. 12:19

                                                                                                                                                효소의 생활에서 인용
                                                                                                                                 제주brm연구소 연구소장 정윤홍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